당진시, 설 연휴 대비 물가안정 총력전
당진시, 설 연휴 대비 물가안정 총력전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8.02.05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품 지도점검·가격표시제 홍보 추진
/ 당진시 제공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 설 명절을 맞아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인 당진시가 합동 지도점검과 홍보활동을 통해 물가안정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달 14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시청 지역경제과와 민원위생과, 축산과, 농수산유통과, 문화관광과 등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농산물과 축산물, 수산물에 대한 가격 동향조사와 가격표시 불이행 등을 중점 점검 및 홍보 중이다.

시에서 정한 가격 안정관리 중점 성수품으로는 사과와 배, 마늘, 배추 등 농산물 8개 품목과 조기, 명태 등 수산물 4개 품목,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 4개 품목, 참기름, 식용류, 밀가루 등 가공식품 4개 품목 등 총 20개 품목이다.

시는 해당 성수품에 대해 물가모니터요원과 소비자단체 회원과 협업을 통해 가격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있으며, 취급업소의 가격안정 자율참여도 적극 독려하고 있다.

또한 지난 2일에는 사단법인 소비자교육중앙회 당진시지부 등 소비자단체와 함께 당진 어시장과 전통시장 일원에서 물가안정 캠페인도 전개해 알뜰차례상 차리기와 가격표시제 이행을 위한 홍보활동도 벌였다.

이밖에도 시는 이날 캠페인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도입된 일자리안정자금과 특례보증 제도 등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는 지원정책 홍보를 병행했다.

시 관계자는 "명절 대목을 맞아 설 성수품 가격과 개인 서비스요금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며 "중점관리 성수품과 더불어 외식, 기타 개인서비스 요금 등 30개 품목을 집중 관리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별 물가정보는 당진시청 홈페이지와 충남도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