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인력공급 '과잉'… 타지역은 '인력난'
청주 인력공급 '과잉'… 타지역은 '인력난'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2.0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로 본 충북의 일자리] 上. 산업·지역별 일자리 불균형
충북 일자리 용역결과 주력·비주력 산업간 공급 인력편중 등 불균형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구직자와 기업체 간의 '미스매치'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최초로 지역맞춤형 통계를 만들어 일자리 '미스매치' 해결에 나섰다.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맞추지 못하고 있는 도내 일자리 문제에 대해 상, 중, 하 세 차례에 걸쳐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찾아본다. /편집자주

충북도의 일자리 현황 연구용역 결과 주력산업은 공급 과잉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또 지역별 인력수급 불균형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력산업 인적자원 '공급 과다'

충북도가 충청대학교 산학협력단을 통해 도내 1천400개 기업체를 대상(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일자리 수요·공급 실태를 분석한 결과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주력산업과 비주력산업간의 공급인력 편중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충북의 주력산업인 신소재, 스마트IT부품, 바이오헬스, 수송기계부품 등은 인적자원이 과잉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산업들의 평균 인력은 필요수요 보다 2~4배 가량 많았다.

특히 주력산업 중 수송기계부품은 수요 130명, 공급 519명으로 필요인력보다 공급인력이 4배(399.2%)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돼 가장 공급이 과다한 부문으로 꼽혔다. 주력산업 가운데 유일하게 에너지 신산업 분야만 수요 532명 중 221명만 공급이 가능해 수급 인력이 부족한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도내 비주력산업인 건설업, 서비스업, 기타제조업(음식료품·섬유의복피혁·목제펄프·인쇄 및 기록매체·가구)의 경우 수요인력이 6천75명이지만 공급은 2천898명에 그쳐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제조업의 경우 필요 인력 3천336명에 공급인력은 266명으로 일자리의 10%도 채우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서비스업은 65.2% 인력공급율을 보였지만 건설업의 경우 수요 598명 대비 공급 1천235명으로 2배 가까운 인력이 공급에 몰리고 있다.

이에대해 충북도는 주력산업의 인력과잉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펼치고 비주력산업의 기타제조업과 서비스업에 대한 인식과 근로환경을 개선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주력산업에 인력이 과다하게 양성되고 있는 것이 맞다"며 "이번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개선책을 마련해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식품제조, 가구 등 기타제조업의 경우 근로시간과 강도가 높다보니 회피하는 현상이 높아 인력 공급이 부족하다"며 "청년층보단 중·장년층에 인력을 확보하는 방안과 산업구조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장기적 교육체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역별 인력도 불균형 심화

이번 연구용역 결과 도내 인력 총 수요는 8천158명, 총 공급은 7천379명으로 평균 인력 수급율이 90.5%로 집계됐으나 지역별로 공급과 수요에 대한 불균형은 도드라 졌다.

또 청주권은 산업 전반적으로 공급 과다 현상이 일어나고 있으며 그 외 지역은 인력 공급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북부권역(충주·제천·단양)은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 378명이 필요하지만 공급은 한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스마트 IT부품 산업은 32명 수요에 공급은 638명으로 20배 가까운 공급과잉 현상을 보이고 있다. 중부권(음성·진천·괴산·증평)의 경우 에너지 신산업은 97명의 인력 수요에 공급 24명으로(수급률 24.7%) 공급부족 현상이 나타났다.

건설업의 경우 필요인력은 10명이지만 공급은 287명으로 29배나 많았다. 또 기타제조업은 993명이 필요하지만 공급은 0명인데 비해 서비스업은 414명이 공급되었지만 수요는 0으로 극단적인 불균형을 보였다. 남부권(보은·옥천·영동)은 주력산업 중 에너지 신산업, 신소재, 스마트IT부품에 대한 인력수요 자체가 없으며 기타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의 인력 수급률도 33.7%로 전반적으로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청주권의 건설업 분야는 공급과 수요가 일치했으며 다른 분야는 2~19배에 가까운 과다 공급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기타제조업은 수요인력 1천174명에 공급은 199명으로 인력은 크게 부족하다.

충북도 관계자는 "청주에 학교, 문화시설 등 많은 것이 집중돼 있기 때문에 다른 곳에 비해 인력이 과잉공급되고 있다"며 "임의적으로 시설물 등을 옮기는 것 보다는 시·군의 인프라를 끌어 올리고 공급유인책 등의 정책을 펼쳐 지역불균형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인구가 적고 고령화된 지역들은 청주권과 연계해 해결할 수 있는 정책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용역은 충청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맡아 도내 1천400개 기업체를 대상(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수요인력으로 집계했으며 충북 도내·지역별 특성화고등학교, 전문대·대학교의 관련학과 등에서 배출되는 인적자원을 공급인력(진학자, 타도시 유출 등 조정)으로 설정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을 분석해 맞춤형 일자리 지원방안과 정책의 근거 마련을 위해 표본조사 방식으로 조사됐으며 오차범위는 ±5%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