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혁신도시 행정 비효율 해소방안 토론회
충북도, 혁신도시 행정 비효율 해소방안 토론회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3.0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충북도가 진천 덕산면과 음성 맹동면에 걸쳐 조성된 충북혁신도시에 문제점인 행정 비효율과 주민생활 불편 등 해소방안 모색에 나섰다.

28일 충북도는 충북혁신도시 산학연유치지원센터에서 '충북혁신도시 행정구역 효율화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홍성호 충북연구원 연구위원이 주제 발표를 맡아 출창소·보건지소 양군 건립·개소, 지구단위계획 관리주체 이원화, 도시 데이터·주민의견 수렴 어려움 등 종합적인 문제점을 설명했다.

홍 연구위원은 대안으로 협의회·조합 등 지방자치법을 이용한 방법과 자치분권 로드맵, 추진단·센터 등을 이용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충북혁신도시 별도의 행정구역 독립, 진천·음성 통합, 협력에 관한 제도시행 등에 의견이 나왔다.

도 관계자는 "공공기관의 주도적인 지역발전사업 추진, 지역 전략산업과 연계한 산학연클러스터 구축 등 혁신도시 시즌2의 본격 추진을 위해 다양한 의견 수렴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