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 분할" vs "유지" 청주 4인 선거구 시끌
"2인 분할" vs "유지" 청주 4인 선거구 시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3.1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 선거구 정당별로 셈법 복잡
옛 청원구 주민들 등 획정 반대
주민무시 주장'도·농분리' 요구
바른미래당·정의당은 '그대로'
청주시 전경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 '자'선거구(오송읍·옥산면·운천신봉동·봉명2동·송정동·강서2동) 획정안을 놓고 정당별 셈법이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옛 청원군 출신 시의원들은 2개 선거구로 분할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4인 선거구 유지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청주시 '자' 선거구 일부 주민과 한국당 청원 지역 시의원들은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 선거구 획정을 농촌과 도시 지역으로 나눠 달라"며 "만일 요구가 반영되지 않으면 획정 반대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거를 90일 앞두고 '자' 선거구를 4인 선출로 확정하려는 것은 (옛 청원군)오송읍과 옥산면 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선거구는 인구가 8만5천여 명으로 시내권은 5만1천여 명, 농촌은 3만4천여 명으로 시내권 주민 수가 60%를 차지하고 있다"며 "시내권이 지역인 출마자가 당선될 수 있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충북도 선거구획정위원회가 획정한 안을 보면 '자' 선거구는 옛 청원군인 오송읍, 옥산면과 청주시 운천·신봉동, 봉명2·송정동, 강서2동으로 이뤄졌다.

이들은 "옛 청원군과 청주시의 상생 발전을 위해 통합하면서 농촌 지역 주민들이 소외감이 없도록 한다는 합의 사항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오송읍과 옥산면의 인구 증가 추세를 보면 앞으로 4년 후에 있을 지방선거는 분구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는 일관성 없는 선거구 획정이 될 것이 뻔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청주시 '자' 선거구를 획정안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 "충북 전체에서 겨우 1곳 늘어난 4인 선거구인 청주 '자' 선거구를 두고 충북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다시 2인 선거구로 쪼개려는 시도가 예상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당과 민주당은 2차 공청회에서 획정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이견이 없다고 한 만큼 (쪼개기)시도는 용납할 수 없다"며 "도의회와 한국당 의원들은 '자' 선거구 분리 시도를 당장 멈춰야 한다"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도 같은 날 "획정위에서 결정한 선거구획정 원안에 대한 어떤 변경시도도 용납할 수 없다"며 "획정위가 마련한 최종안에 대한 모든 불의한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선거구획정위의 안에 대해 의견없음을 밝혔다"며 "획정위 원안을 변경하려는 시도는 사실상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의 나눠먹기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앞서 신언관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위원장과 도·시의원 등 5명도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 선거구 유지를 요구했다.

이처럼 양 당이 4인 선거구 분할을 반대하는 것은 선출 인원이 적어지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자당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작아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충북도의회는 13일 오후 2시 '충북도 시·군의회의원 정수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처리하기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