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미투' 피해자 지원방안 검토"
이시종, "'미투' 피해자 지원방안 검토"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3.1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대간부회의서 주문
이시종 충북도지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가 최근 사회 각 분야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운동과 관련, 피해자를 도울 수 있는 지원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12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미투운동에 대해 충북도 차원에서 지원해줄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검토해 볼 것을 주문했다.

이자리에서 이 지사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행정적인 지원은 물론, 고문변호사를 활용한 법률문제 등 여러 지원방안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가 신고를 하더라도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 할 수 있도록 피해자를 세심하게 배려하고 위로하는데 더욱 신경을 써 달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와함께 수도권 의원들이 발의한 국립철도박물관 의왕 설립 법안에 대해 '법안이 제정되지 않도록 다각적인 반대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립철도박물관 법안에 대한 충북도의 반대의견을 설명한 뒤 "정부의견을 반영할 때 국토교통부를 찾아가 제정의 부당함을 논리적으로 설명해 반대의견이 수용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지난달 26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국회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이 대표발의한 국립철도박물관 법안은 현재 의왕에 있는 철도박물관을 국립으로 승격시켜 국가지원을 받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