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상습추행 음성복지시설 전 관장 구속
여직원 상습추행 음성복지시설 전 관장 구속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3.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청 한달간 5건 접수
조직내 성비위근절 단속강화
충북지방경찰청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한 달간 직장·조직 내 성범죄 집중신고 기간을 운영한 결과 5건의 사건을 접수해 1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5건의 사건 모두 가해자의 우월적 지위로 지속·광범위하게 성범죄가 이뤄졌으나 사회적 고립·고용불안 등 추가 피해를 우려, 주저하던 피해자들이 최근 확산하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영향으로 신고가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구속된 A(61)씨는 음성의 한 장애인 복지관 관장으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집무실에서 사회복지사, 물리치료사, 언어 치료사 등 여직원 23명의 가슴과 배, 얼굴, 손 등을 30여 차례 만진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를 받고 있다.

A씨는 결재를 받으러 오거나 신입 직원들을 교육할 때 이 같은 짓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상습 성추행은 지난 1월 8일 입사했다가 10여일 뒤 퇴직한 B씨의 신고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유관기관, 여성단체 등과 협업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를 적극적으로 수사하는 한편 피해자에 대한 철저한 신분 보장을 통해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겠다"며 "경찰은 성폭력 및 가정 폭력 피해자 지원을 전문으로 하는 해바라기센터와 연계해 피해자에 대한 의료·상담·법률지원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문화계에 이어 정치계, 경제계 등 사회 각계로 확산하고 있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 충북지방경찰청은 성 비위 방지를 위해 3∼4월 중 전 직원을 대상으로 피해 전수조사를 한다.

충북경찰청은 전 직원의 성희롱 예방 교육을 연 1시간 이상 의무화하는 한편 계·팀장급 이상 관리자들은 연 1회 이상 추가 특별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정경호 충북청 여성청소년수사계장은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성 비위 피해 전수조사를 해왔으나, 올해는 본청 성 비위 근절 TF에서 하달될 별도 계획에 맞춰 한층 강화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