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충남도 최초 '장애인가족지원센터' 개소
홍성군, 충남도 최초 '장애인가족지원센터' 개소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3.2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제빵사'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다양한 사업 지원 예정
홍성군 청사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홍성군이 충남도내 최초로 장애인가족의 지원을 위한 '홍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개소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군은 21일 홍성읍 월계 2길 3에 위치한 '홍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의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장애인가족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장애인 일상생활에 대한 지원은 부모, 형제, 자매 등 가족구성원의 부담률이 87.4%로 가정에서 대부분의 양육과 돌봄을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이에 따라 가족의 양육 및 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장애인 가족의 행복한 삶을 지원할 수 있는 지역중심 서비스 지원체계마련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개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홍성지회에서 5년간 운영하게 되며 주요 사업은 ▶위기 가족 지원을 위한 가족사례 지원 사업 ▶가족 역량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가족과 전문기관 간 협업을 통한 장애인가족지원 네트워크 구축 등이 있다.

성황리에 개소식을 마친 홍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발달장애인 독립지원 프로그램'나는 제빵사'를 시작으로 장애인가족 지원 사업의 첫발을 내딛을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장애인가족의 지원은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의 입장에서 헤아리는 것이 우선"이라며 "장애인가족이 진정으로 원하는 바를 찾아 생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성군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앞으로도 군내 장애인 부모 모임 및 전문기관과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 센터 운영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