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폭행한 박계용 영동군의원 불구속 기소
국회의원 폭행한 박계용 영동군의원 불구속 기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4.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한국당 의원 얼굴 폭행… 전치 2주 상해 입힌 혐의
3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계용 영동군의원이 지난 28일 영동 학산면민체육대회에서 자유한국당 박덕흠 국회의원이 자신에게 물리력을 행사하는 모습을 재연하고 있다.2017.10.31. / 뉴시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검찰이 박덕흠 (65·자유한국당) 국회의원에게 상해를 입힌 박계용(61) 영동군의원을 명예훼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상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청주지검 영동지청은 박덕흠 의원에게 상해를 입힌 후 자신이 폭행을 당했다며 기자회견과 집회를 통해 주장한 박 군의원에 대해 이같은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 했다고 2일 밝혔다.

박 군의원은 지난해 10월 28일 학산면민체육대회에서 무대에 올라가 노래를 부르던 박 의원 얼굴을 가격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다.

박 군의원은 지난해 영동포도축제 행사 때 행사장 의자를 걷어차 박 의원을 맞힌 혐의도 받고 있다.

박 군의원은 또 국회의원이 '자해공갈' 행위를 하고 있다는 내용 등의 유인물을 배포하고, 영동군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어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