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세월호 4주기 희생자 가족 위로
이시종 지사, 세월호 4주기 희생자 가족 위로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4.1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정부예산 추진상황 보고회' 전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공무원들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故남윤철 교사 부친을 위로했다.

16일 이 지사는 故남윤철 단원고등학교 교사의 부친인 남수현씨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전화 통화에서 이 지사는 "고귀한 희생정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미수습된 5명의 희생자가 하루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발란다"고 말했다.

이에 남 씨는 "세월호 참사 후 4년간 시간이 멈춰진 것만 같은데 잊지 않고 아들을 기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세월호의 진실이 명확히 밝혀져 희생자들과 가족들의 상처가 아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이 지사와 도청공무원들을 회의에 앞서 세월호 참사 4주기 희생자 추모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故 남윤철 교사는 신흥고 출신으로 세월호 침몰사고가 발생하자 선체가 급격히 기울어진 비상구 근처에서 제자들에게 구명조끼를 일일이 챙겨주고, 끝까지 학생들의 대피를 돕다가 배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14년 4월 20일 상당구 가덕면 천주교 성요셉 공원에 안장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