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정국악연주단, 동유럽 4개국 순회 공연
대전연정국악연주단, 동유럽 4개국 순회 공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4.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립연정국악연주단은 오는 20일부터 동유럽 4개국 순회 공연에 나선다.

22일 첫 공연은 주크로아티아 한국대사관의 초청으로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시민들에게 관현합주 취타, 길군악, 성악 춘향가, 무용 포구락, 타악 설장고 합주 등 가무악 형태의 무대를 선보인다.

24일에는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자리를 옮겨 ㈜헝가리한국문화원 초청으로 MOM 문화센터에서 크로아티아 같은 레퍼토리로 두 번째 공연을 갖는다.

26일에는 찾아가는 공연 형식으로 오스트리아 비엔나 UN본부 중앙로비에서 민속악 시나위합주와 대금 독주 청성곡, 판굿연희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29일 체코 프라하와 5월 1일 오스트리아 비엔나 공연은 각각 세계적 명성의 스메타나홀과 뮤직페어라인 골든홀에서 국악 관현악 아리랑 환상곡이 소개된다.

북한 작곡가 최성환이 1976년에 경기 민요 아리랑의 주제 선율을 개량된 전통 관악기와 서양 관현악기를 배합해 편·작곡한 아리랑 환상곡은 2008년 로린 마젤이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평양에서 공연해 전 세계에 알려진 작품이다.

소재문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음악의 나라 동유럽에서 선보일 국악연주단의 공연은 장중하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공연"이라며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레퍼토리로 유럽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