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의원, 차기 전대서 당대표 출마
정우택 의원, 차기 전대서 당대표 출마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5.2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과 인터뷰..."충청대망론' 넘어 '중원대망론' 소신
정우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정우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정우택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청주 상당)이 '중원대망론'을 제시하며 운동화 끈을 바짝 조여매고 있다. 지방선거 후 조기 전당대회(이하 전대)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 차기 당 대표 출마를 기정사실화 하고 있다.

원내대표를 거치면서 중도 보수진영의 대표 정치지도자로 평가받고 있는 정 의원은 22일 보수 재건을 위한 '플랜 B'에 공감하며 조기 전대 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다. 말을 아끼던 그가 본보를 통해 차기 당 대표 출마를 처음 확인한 셈이다. 

정 의원은 이날 본보와 단독 인터뷰에서 "한국당의 위기가 곧 보수의 위기로 이어져 '보수 분열'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국 정치, 여의도 정치를 변화시키고 당의 변혁을 이뤄내는데 앞장서 보수의 가치를 재정립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기 전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정 의원은 "홍준표 대표가 지방선거 후 조기 전대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암시한 바 있다"면서 "꼭 페이스북에 언급하지 않더라도 이번 지방선거 과정에서 분출된 민심과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당 지도체제 변화는 강하게 요구되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새 당 대표는) 한국당에 강한 변혁을 주도해 냄으로써 당의 외연을 넓히고 당에 대한 신뢰를 다시 찾아올 수 있는 인물이 돼야 한다"면서 "당을 민주적으로 운영할 뿐만 아니라 품격있는 언행을 통해 당의 지지율을 제고시킬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하다. 보수를 통합해 나갈 수 있는 인물로 국민들에게 새로운 혁신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충청대망론'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며 당권 도전 의사를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충청이 단결과 단합만 한다면 무엇인들 못하겠는가"라면서 "이제 동서영호남 분할주의에서 사회통합을 이루기 위한 중부권 시대를 열어야 할 때다. '충청대망론'을 넘어 중원을 포용해 나가는 '중원대망론(충청·경기·강원·경북 북부·전북 북부 아루르는 지역)'의 소신을 갖고 있다"고 그릇의 차이를 에둘러 경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