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단양의료원 '군립' 가닥
논란 단양의료원 '군립' 가닥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2.0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70억~80억원 예상… 응급실 등 진료기능 갖춰
기획재정부 검토만 남아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운영 주체와 규모 등을 놓고 논란을 빚었던 '단양의료원'이 충북 북부권역 보건의료원 형태로 설립이 추진된다.

단양지역 의료원 건립은 사업추진 여부가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충북도와 단양주민들간 이견을 보였던 운영과 규모 등에 대한 입장조율이 마무리돼 추진을 위한 발걸음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5일 도 고위관계자는 단양지역의 숙원사업인 의료원 건립관 관련, "의료원 건립 방향에 대해 정부부처 및 해당 지역 단체장과 협의를 마쳤으며 기획재정부의 검토만 남겨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수요가 적은 단양지역에 의료원을 건립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정부부처의 지적에 따라 도내 북부권역을 관할하는 보건의료원 형태로 해당지역에 건립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충북도가 주장한 군립(郡立)과 단양군민들이 요구한 도립(道立)으로 의견이 맞섰던 설립·운영주체는 군립으로 결론이 났으며, 설립 예산은 국비 포함 70억~80억원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의료원 건립을 위해 지원받을 수 있는 국비는 50억원이 조금 안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기에 지방비를 더해 총 사업비는 70억~80억원 가량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건의료원의 경우 응급실을 운영하는 만큼 단양지역의 응급의료 수요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병상수와 진료과목 등은 유동적이지만 타 지역 사례를 보면 많게는 6~7개 과목진료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지역내 응급의료기관이 한 곳도 없는 등 의료환경이 열악한 단양지역의 의료원 건립 추진은 당초 군립으로 논의됐으나 지난 6·13 지방선거때 이 지사가 도립 건립을 약속했다는 주장이 단양지역에서 나오면서 설립주체 논란을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