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가경주택조합 "전 조합장 불법행위 철저히 수사하라"
청주 가경주택조합 "전 조합장 불법행위 철저히 수사하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0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500명 탄원서에도 검찰 수사 진행 안돼"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 가경지역주택조합원들은 6일 전 조합장에 대한 신속한 수사와 지역주택조합에 대한 철저한 행정지도를 촉구했다.

조합원들은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 500여 명은 지난해 5월과 10월 전 조합장과 전 업무대행사 대표 등을 검찰에 고소하고, 민사소송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합은 "이 사건의 피해액은 추가 형사 고소 준비 중인 사건 피해액 45억원 등 총 161억원에 달한다"면서 "500여 조합원의 탄원서에도 검찰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조합원들은 "대부분 지역주택조합은 업무대행사가 전문지식이 부족한 조합장을 내세워 마음대로 조합을 운영하고 있고 우리 주택조합도 예외가 아니다"며 "주무관청인 시는 지역주택조합으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행정지도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이들은 "전 조합장과 업무대행사 등이 일부 토지를 부정한 방법으로 취득하고 일부 토지를 인근 아파트 시공사에 제공하는 등 조합원에 피해를 입혔다"며 전 조합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