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5조원 규모' 오창에 '통 큰 투자'
셀트리온, '5조원 규모' 오창에 '통 큰 투자'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5.1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케미컬의약품 신약개발·생산설비 등 확충
지자체와 협의 지역기반 산업밸리 조성 … 상생협력 도모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충북 오창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는 등 중장기 사업계획을 공개했다.

16일 셀트리온그룹에 따르면 2030년까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 제약을 주축으로 케미컬의약품 사업에 5조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의약품 수명주기를 고려한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신약 제품개발과 생산설비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연구개발에 4조원을 투자하며 생산설비도 연간 100억원 규모로 확충하면서 별도로 1조원을 투입한다는 복안이다.

또 직간접적으로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지자체와 협의를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통한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 등을 통해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셀트리온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중장기 사업계획 '비전 2030'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충북 오창과 인천 송도 등에 총 40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여기에 직간접적으로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