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백사진
흑백사진
  • 중부매일
  • 승인 2019.06.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뜨락] 김경구 아동문학가

얼마 전 한 초등학교에 작가초대를 받아 다녀왔다. 오랜 역사를 품은 학교는 나무가 참 많았다. 꼭 작은 숲에 들어온 것 같았다. 특강을 마치고 2층에서 1층으로 내려오는 계단 옆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벽에 큰 흑백사진 한 장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사진 아래 1회 졸업사진임을 알리는 글자가 쓰여 있었다.

작은 한 장의 사진에 졸업생 모두가 모여 있는 듯했다. 졸업생의 모습에서 왠지 모르게 따듯함과 정겨움이 묻어났다. 각 학교마다 자랑거리가 많겠지만 한 장의 흑백 졸업사진이 이 학교의 자랑거리가 되었음 싶었다. 한참 졸업사진을 보다가 나의 졸업사진이 떠올랐다.

나의 초등학교 사진첩은 몇 장 안 되는 공책보다 작은 크기다. '추억'이란 글자가 쓰인 녹색 겉장을 넘기면 졸업기념 60회, 졸업년도와 학교이름이 나온다. 그 다음 장엔 학교모습과 그 위에 동그랗게 교장 선생님과 교감 선생님 사진이 담겨 있다. 다음 장엔 학교 선생님이 모두 계단에 서서 찍은 사진이다.

6학년 때 선생님들 얼굴은 모두 기억난다. 그리고 5학년 때 연필 한 묶음을 슬쩍 주신 선생님도 기억난다. 이어 1반부터 5반까지 한 반씩 찍은 단체사진이 있다. 단체 사진속 친구들 이름은 잘 모르겠다. 담임선생님이 중앙에, 왼쪽으로 남학생이, 오른쪽으로 여학생이 앉아있다. 딱 한 반만 남학생과 여학생이 섞여 앉아있다.

그때는 왜 그런지 몰라도 남학생과 여학생이 짝을 맞춰 무용을 하거나 하면 손을 잡기가 쑥스러웠다. 그래서 나뭇가지 끝을 잡거나 고무줄을 잡았다. 선생님이 보시면 가만히 있다가 안 보시면 고무줄을 서로 잡아 당겨 손끝이 닿지 않게 했다.

같은 장소에서 졸업사진을 찍어 자세히 보지 않으면 그 반이 그 반 같다. 또한 사진 뒤로 학교 건물에 붙은 '국어 사랑 나라 사랑'이란 글자가 보인다. 한 쪽으로 내가 제일 좋아하던 살구나무도 보이고.

사진첩이 오래 되어 긁힌 자국도 있고 좀 뿌옇다. 하지만 1반부터 5반까지의 사진을 몇 번 보니 흑백사진이 꿈틀거리며 점점 칼라사진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추억 속으로 가서 만나는 풍경은 늘 칼라다.

김경구 아동문학가
김경구 아동문학가

봄햇살에 눈부시게 빛나던 연분홍 살구꽃잎이 떠올랐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엔 하르르 떨어지던 꽃잎들. 첫눈이 내릴 때처럼 두 손을 모아 떨어지는 살구꽃잎을 소중히 받았다. 계절이 지나 익으면 반마다 몇 알씩 나누어 주던 살구. 어쩜 이 살구의 기억 때문인지 해마다 살구꽃을 보거나 살구를 보면 그냥 좋다보단 미치도록 좋다.

요즘은 초등학교 동창생들끼리 밴드를 만들어 소식을 접할 수 있다. 한 번도 참석은 못했지만 가끔씩 모임이 있으면 올리는 사진을 보게 된다.

최근엔 한 친구가 멀리서 보이는 학교 사진을 밴드에 올렸다. 마침 내 1학년 때 교실이 보이는 사진이라 뭉클했다. 정말 많이 보고 싶었던 교실이었다. 그리고 등굣길이 보여서 반가웠다.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길 한 쪽으로 있던 탐스런 포도과수원도 생각나고 맞은편에 아이들 웃음소리가 들리던 교회도 그려졌다.

흑백사진은 칼라사진보다 알 수 없는 깊이가 느껴진다. 그리고 신기하게 사진 속으로 들어가는 추억을 선물해 준다. 슬프면 슬픈대로 기쁘면 기쁜대로. 또한 흑백사진은 질리지 않는다. 그래서 한참 바라보면 삶에 욕심 대신 순수함을 채우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