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곳곳서 재개발 사업 '파열음' 심화
청주 곳곳서 재개발 사업 '파열음' 심화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9.07.0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천주공 정비구역 지정고시 2년만에 해제 절차 돌입
우암1구역 11년 추진 삐걱… 투표로 진행여부 결정 요구
재건축공사 돌입 율량사천, 주민들 먼지·소음 호소 마찰
31년 된 청주 운천주공 정비구역 지정... 사진은 아파트로 빼곡한 청주도심 모습 / 뉴시스
사진은 아파트로 빼곡한 청주도심 모습 / 뉴시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지역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재건축·재개발사업 등이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다.


◆운천주공, 정비구역 해제 '수순'

7일 청주시에 따르면 운천주공 재건축사업은 시가 지난 5일 발표한 주민의견조사(개별우편조사) 결과 사업 추진 반대가 찬성보다 많아 정비구역 해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토지등소유자 1천77명 중 93.2%인 1천4명이 우편 회신했고 이 가운데 85.9%인 926명의 회신이 유효했다. 찬반 분석에서는 반대가 과반수인 497명(53.7%), 찬성이 429명(46.3%)로 각각 나왔다.

'청주시 정비구역 등의 해제 기준'(해제기준)은 조합설립추진위원회 또는 조합이 설립된 정비구역 내 토지등소유자 25% 이상이 사업추진 반대 등으로 정비구역 해제를 신청하면 실무위원회 검토를 거쳐야 한다.

이어 60일간 주민의견조사에서 토지등소유자 50% 이상 의견조사에 참여하고 참여자의 과반수 이상 해제를 찬성하면 시는 시의회 의견 청취 후 도시계획위원회가 심의·의결을 거쳐 해제할 수 있다. 운천주공 재건축사업은 이번 주민의견조사에 따라 2017년 4월 정비구역 지정 고시 2년 만에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우암1구역 "조합원 투표로 사업 추진여부 결정해라" 요구

우암1구역 재개발사업도 정비구역 지정 고시 11년 만에 삐걱거린다. 만약 해제절차가 추진되면 7천억원 상당의 국비가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

지난 3월 토지등소유자 전체 1천19명 중 458명(44.9%)이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해 시가 지난 5~6월 정비구역 해제 공람을 공고했다. 해제기준에 따르면 토지등소유자 40% 이상이 신청하면 시는 시의회 의견 청취와 도시계획위 심의를 거쳐 정비구역을 해제할 수 있다.

시가 지난달 44회 시의회 1차 정례회에 제출한 '우암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정비구역 해제(안)에 관한 의견제시의 건'에 따르면 주민 공람 결과 5천146명 중 3천536명(68.7%)이 정비구역 해제에 찬성했고 1천610명(31.3%)이 반대했다.

토지등소유자(공람 923명)는 467명(50.6%)이 해제에 찬성했고 456명(49.4%)이 반대했다.

하지만 사업에 찬성하는 우암1구역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공람 의견 과정을 문제 삼아 조합원 투표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앞서 사업 중단을 촉구한 우암1구역재개발반대비상대책위원회는 조합원 1천27명 중 과반수가 재개발에 찬성했다는 조합 측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하고 있다.


◆율량사천 재건축, 철거과정 먼지·소음 민원

현재 정상 추진하는 율량사천 재건축사업은 철거 과정에서 먼지와 소음 문제로 인근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주민들은 건축한 지 30여 년이 지나 재건축사업을 추진하는 신라타운 건물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먼지와 소음으로 호흡기 질환과 불면증 등의 고통을 받는다며 지난 5일 가두시위에 나섰다.

율량사천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시공사(금호건설)는 300가구 규모의 기존 신라타운을 철거하고 3만3천597㎡의 터에 748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신축할 계획이다.


◆총 16곳 추진...민·민 갈등 심각

이처럼 청주지역에서 재건축·재개발사업 등은 모두 16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실정이다.

재건축이 봉명1·봉명2·율량사천·사창2공구B블록·운천주공 등 5곳, 재개발은 우암1·탑동2·사모1·사모2·사직1·사직3·모충1·복대2·사직4구역 등 9곳, 주거환경이 모충2·영운구역 등 2곳이다.

이 가운데 건축물 철거나 주민 이주 등을 진행하는 곳은 율량사천·탑동2·모충2·봉명1·복대2구역 정도다. 8곳은 정비구역으로 지정 고시한 지 10년이 넘었거나 사업시행 인가 단계를 밟고 있다.

정비사업은 지난 2014년 이후 탑동1구역만 준공했을 뿐 우암2·내덕5·사직2구역 등 11곳은 이미 해제했다. 도시·주거환경 정비사업이 부진한 가운데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놓고 민·민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