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 서산 벌천포 해수욕장·황금산
[WEEK+] 서산 벌천포 해수욕장·황금산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8.1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바다 #감성충전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얼마 남지 않은 여름 산과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행지로 서산시 벌천포 해수욕장과 황금산을 추천한다.

벌천포 해수욕장은 서해의 다른 해수욕장과 달리 갯벌이 없고 몽돌로 되어 있어 예로부터 물이 맑기로 유명하다.

기암괴석의 절경과 울창한 소나무 숲이 함께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어 그 경치를 바라보며 해수욕을 하면 각박한 일상 속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에는 충분하다.

또 갯바위에 올라 바다낚시를 즐기고 솔밭 뒤편에 있는 갯벌에서는 소라, 고둥 등을 잡을 수도 있어 어린이 바다생태체험에도 제격이다.

특히 오토캠핑장이 있어 솔밭에서 야영과 오토캠핑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인기 만점이며, 오토 캠핑장 오른쪽에는 황게 모양의 조각상이 있어 아이들과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이곳에 사는 주민들은 운이 좋으면 '귀염둥이 물범'이라는 애칭을 가진 천연기념물 제331호 잔점박이물범을 볼 수 있다고 귀띔하고 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입소문을 타고 벌천포 해수욕장을 찾는 시민들이 늘고 있는 추세다.

가까이 위치한 황금산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해송, 야생화가 아름다운 완만한 숲길과 때 묻지 않은 몽돌해변으로 유명한 황금산은 당초 평범한 금을 뜻했던 황금에 비해 고귀한 금으로 여겼던 '항금'의 명칭을 딴 항금산(亢金山)이었다고 전해진다. 후에 진짜 금이 발견되면서 황금산이 되었다고 하며 금을 캤다고 전하는 2개의 동굴이 남아 있다.

서산 9경 중 7경으로 해발 156m의 작고 나지막한 산이지만 완만한 숲길을 걸으며 산과 바다의 정취를 함께 즐길 수 있다.

경사가 완만하고 등산로가 잘 정비 되어 있어 편안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다 보니 동호회나 가족단위 여행객들도 많이 찾는다.

소나무 숲길을 솔향기를 맡으며 걷다 보면 해송 사이로 보이는 바다의 풍광이 일품이다.

정상에는 산신령과 임경업 장군의 초상화를 모셔 놓고 풍어제, 기우제 등을 지내던 황금산사가 있다.

산을 넘으면 황금산에서 첫 번째 절경으로 손꼽히는 코끼리바위와 몽돌해변을 마주하게 된다.

관광객들의 발길을 가장 오래 붙들며 기념사진을 찍게 만드는 명소로, 코끼리가 바다에 긴 코를 늘어뜨리고 바닷물을 들이키는 듯한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황금산은 여유 있는 걸음으로 쉬엄쉬엄 땀을 식혀가며 걸어도 3~4시간이면 산 전체를 둘러볼 수 있다.

땀을 뻘뻘 흘리며 험난한 산을 정복하기를 즐기는 사람에게는 시시할 수도 있지만 여유 있게 트레킹하며 산과 바다를 동시에 감상하기를 원한다면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황금산 산행의 마지막은 자연산 가리비가 장식한다.

등산을 마치고 내려오면 황금산 등산로 입구에 위치한 식당에서는 가리비 구이 냄새가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든다.

가로림만에서 갓 잡아 올린 가리비를 구워서 초고추장에 살짝 찍어 시원한 막걸리와 함께 들이키면 산행의 피로가 싹 풀린다.

바지락, 새우, 게 등의 해산물이 듬뿍 들어가 시원한 국물 맛을 내는 해물 칼국수도 별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