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 플랫폼 - 무반주첼로 의자
시의 플랫폼 - 무반주첼로 의자
  • 이지효 기자
  • 승인 2019.10.2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반주첼로 의자 / 정수자



우주정거장 멀리서 반짝이는 위성처럼

홀로 떨고 있는 무대 위 작은 의자

둔부를 껴안은 즉시 타오를 듯 팽팽하다

공기를 정비하듯 잔기침을 다듬는 사이

독주의 예열이듯 소름 돋는 다리 사이

마지막 현을 조이는 긴 고독의 전희처럼

드디어 탈주하는 무반주 활의 광휘

전율을 견디느라 다리가 다 녹아나도

의자는 커튼콜이 없다 열없이 사라질 뿐

.....................................................................................

최호일 시인.
최호일 시인.

티브이를 틀어보면 세상에는 주인공만 가득하다. 조연은 도대체 보이지 않는다. 존재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존재감이 없는 것. 그러나 그 존재는 "우주정거장 멀리서 반짝이는 위성처럼" 위대하다. 하늘에 멀리서 반짝이는 위성이 없다면 하늘도 아니다. 길거리에서 미래의 스타를 캐스팅하듯, 이 시를 읽으면 또 하나의 위대한 주연을 첼로 연주자의 다리 사이에서 발굴한 셈이 된다. / 최호일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