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의회 수안보 도시재생뉴딜사업 조사특위, 3개월간 활동
충주시의회 수안보 도시재생뉴딜사업 조사특위, 3개월간 활동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5.24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회가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 및 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를 구성을 마무리했다.

시의회는 22일 제245회 임시회 2차본회의에서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 관련 행정사무조사 및 특별위원회(위원장 조중근) 구성 결의안'을 처리했다.

이번 조사특위 10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됐으며 지방자치법 제41조 및 동법 시행령 제39조와 충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 제3조에 따라 수안보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옛 수안보 한전연수원 매입과정에 대한 전반사항을 3개월 간 조사하게 된다.

조사특위는 옛 수안보 한전연수원 매입과정에서 의회의 의결 없이 소유권을 이전하는 등 업무추진상의 문제점에 대해 부지 및 건물 감정평가 등 각종 자료에 대한 검증과 사실관계를 꼼꼼하게 살필 계획이다.

조중근 위원장은 "이번 조사특위는 충주시의회가 옛 수안보 한전연수원 매입 처리과정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충주시가 추진하는 현안사업이 적절히 집행됐는지에 대해 조사하는 것"이라며 "다시는 이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확하고 꼼꼼히 점검해 사실관계를 시민들에게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주시의회 의원들은 최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사항을 언급하면서 "지난해 12월 제240회 정례회에 2020년 당초예산으로 상정된 수안보 도시재생뉴딜사업 52억 원은 관련부서가 소속된 경제건설국 소관위원회인 산업건설위원회에서 심의한 사항"이라며 "지방자치단체장은 매년 공유재산의 취득과 처분에 관한 계획을 세워 지방의회 심의를 받은 후 예산을 편성, 지방의회 의결을 받는 절차를 밟아야 하지만 충주시가 의회 승인없이 추진한 공유재산 매입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은 조사특위에서 정확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