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직권상정한 주민투표 운명, 3일 결정
박상돈 천안시장 직권상정한 주민투표 운명, 3일 결정
  • 유창림 기자
  • 승인 2020.06.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의회 3일 원포인트 본회의 예고
원안 가결·부결·수정안 가결 등 3가지 시나리오
일봉산 지키기 시민대책위가 천안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천안시의회out이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본회의장 앞에는 인치견 의장이 퇴장하고 있다. /유창림
일봉산 지키기 시민대책위가 천안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천안시의회out이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본회의장 앞에는 인치견 의장이 퇴장하고 있다. /유창림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박상돈 천안시장이 직권상정한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 찬반 주민투표의 운명이 오는 3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봉산 민간공원 개발 반대자들은 천안시의회를 항의방문하며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천안시의회는 오는 3일 시장 직권상정 주민투표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본회의 표결에 오를 주민투표안이 시장 원안이 될지 시의회 수정제의안이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1일 천안시와 천안시의회 등에 따르면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의회와 시(시장)가 주민투표안을 직접 수정하는 것이 아니라 천안시의회가 수정가결을 할 경우 받아들이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박 시장은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의 주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중앙동, 봉명동, 일봉동, 신방동, 청룡동, 쌍용1동 지역을 투표권자로 하는 주민투표를 발의했고, 이에 대해 천안시의회가 의총을 통해 일봉산을 포함한 천안지역 4개 민간공원사업대상지까지 주민투표 지역을 확대하라고 수정제의한 것에 대한 합의로 해석된다.

이 같은 합의에 따라 오는 3일 본회의에서는 시장 직권상정안 가결 또는 부결, 천안시의회 수정안 가결 등 3가지 형태의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이 직권상정한 주민투표안은 의회의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 과반수 동의를 얻어야 한다.

3가지 안 중 시장 직권상정안 가결이 아닌 시장 직권상정안 부결 또는 천안시의회 수정안 가결 결론이 내려질 경우 그동안 주민투표를 주장해 온 일봉산공원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의 적지 않은 반발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수정안 가결이 이뤄질 경우 비난의 화살이 박상돈 천안시장에게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봉산 지키기 시민대책위가 천안시의회 앞에서 일봉산 주민투표 직권상정 거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유창림
일봉산 지키기 시민대책위가 천안시의회 앞에서 일봉산 주민투표 직권상정 거부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유창림

일봉산 지키기 시민대책위는 1일 천안시의회 앞에서 일봉산 주민투표 직권상정 거부 규탄 집회를 열고 "박상돈 시장의 직권상정안 가결"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천안시의회가 수정제의한 노태산과 청수공원, 백석공원은 행정적 절차, 환경성, 시민의 수용성 등 모든 조건이 다르다"면서 "시의회의 수정제의는 개발업자들을 끝까지 비호하겠다는 의지와 같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민대책위는 천안시의회 본회의장까지 진출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