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순 회계부정 의혹 선거 사무실 관련 시의원 3명 관여했나
정정순 회계부정 의혹 선거 사무실 관련 시의원 3명 관여했나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6.2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각서 "일반적인 일" … 지역 정치권 불법자금 제공설도 무성
청주지방검찰청 전경
청주지방검찰청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회계부정 의혹으로 촉발된 정정순 의원 선거사건이 '대형 게이트'로 비화될 조짐이다. 매번 총선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던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간 '검은 거래'가 이번에는 검찰 수사망에 제대로 걸렸다는 게 지역 정치권의 반응이다.

지방의원이 차기 공천권을 거머쥔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은밀하게 건네던 '보험' 성격의 검은돈의 실체가 이번에는 드러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 선거법 위반 혐의 등의 사건에서 검찰의 주된 타깃은 정 의원이지만 지역 정가에 파다하게 퍼진 지방의원들의 불법 정치자금 연루설도 주요 수사대상이다. 검찰은 이 사건을 단순 선거사범이 아닌 총선의 총체적인 구조적 병폐로 규정하고 있다. 지방의원이 정치적으로 국회의원에 종속된 탓에 암암리에 이뤄지는 '공천 보험금'을 낱낱이 파헤치겠다는 의지다.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정 의원이 이번 총선을 치르면서 지방의원과 연결된 고리는 선거를 치르는 공간인 '사무실'라고 한다.

정 의원은 이번 선거과정에서 후원회 사무실과 선거사무소 등 총 3곳을 사무실로 썼다. 정 의원은 청주시의원 A씨가 소유하고 있는 건물에 후원회 사무실을 마련했다.

경선을 치른 사무실은 용암동에 있었다. 경선 준비 사무실이 들어선 용암동 건물은 청주시의원 B씨의 가족 명의로 알려졌다.

경선에서 승리한 이후 본선거를 준비한 사무실은 금천동에 차렸다. 용암동에서 금천동으로 사무실을 이전할 때 잡음이 있었다는 소문도 무성했다. 금천동 사무실을 구할 때도 청주시의원 C씨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천동 사무실은 이곳을 소개해준 C의원이 지방선거 당시 사용하던 곳이다.

공교롭게도 정 의원이 선거 관련 사무실로 쓰던 3곳이 모두 3명의 지방의원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돼 있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서 지방의원들이 선거캠프로 사용할 사무실을 구하는 과정에서 일정 역할을 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고 말한다.

별도로 지역 정가에서는 정 의원과 일부 지방의원과의 관계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지방의원 3~4명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들이 정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고 의심하고 있다. 의원별로 천만원 단위의 구체적인 액수까지 돌고 있는 상황이다. 지방의원들이 직접 현금을 만들었거나 토착세력(단체)이 '인사치레'로 건넨 돈을 불법 정치자금으로 제공했을 것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말이 돌고 있다. 검찰수사가 시작되자 '차용증'을 받으러 다닌다는 얘기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실명이 거론되는 지방의원들은 '말도 안 되는 억측'이라며 일축하고 있다고 한다.

한 지방의원은 "선거 때마다 불법 정치자금 제공설이 나왔지만 이번처럼 구체적으로 입방에 오르는 경우는 처음"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소문으로 '설마'라고 생각하면서도 검찰수사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는 분명하다"고 귀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