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건설현장 노무자 추가 확진…누적 161명
대전 건설현장 노무자 추가 확진…누적 161명
  • 김금란 기자
  • 승인 2020.07.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대전에서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 이로써 대전 누적확진자는 161명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161번 확진자는 유성구 봉명동 거주 60대 남성으로, 지난 4일 기침과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했다. 13일 건양대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고, 이날 확진됐다.

161번 확진자는 142번 확진자(유성구 거주 40대 남성)가 소장으로 근무한 건설 현장에서 노무직으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밀접 접촉자는 가족 2명과 직원 3명 등 모두 5명이다.

앞서 전날 오후 동구 자양동에 사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20대 남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우송대에 다니는 유학생으로, 지난 11일 입국했고 자가격리 중 결핵연구원 검사에서 확진됐다. 밀접 접촉자는 교직원과 학생 등 5명으로 확인됐다.

지역 확진자 가운데 해외입국자는자 17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