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상인 강력 반발에 라이트월드 강제철거 '공전'
투자자·상인 강력 반발에 라이트월드 강제철거 '공전'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7.0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 손실보상·상가 운영 허용 요구 고공농성 진행
충주시, 오는 31일까지 대화 통한 행정대집행 방침
충주시가 라이트월드 철거 행정대집행을 실시한 29일 라이트월드에서 투자자들이 크레인농성을 하며 '철거명령 철회와 피해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김명년
지난달 29일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크레인농성을 벌였다.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시가 라이트월드 시설물 강제 철거에 나섰지만 투자자와 상인들의 거센 반발로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시는 지난달 29일 시 공무원 등을 투입해 라이트월드 내 시설물 강제철거를 시도했지만 라이트월드 투자자와 상인들이 크레인으로 라이트월드 입구를 막은 채 저지에 나섰다.

이들은 라이트월드 안으로 진입을 시도하는 시 공무원 등과 충돌했으며 일부 투자자들은 크레인으로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시는 장비를 동원해 시설물에 대한 철거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엿새가 지나도록 일부 철제 울타리 철거한 채 더 이상 진행을 못하고 있다.

투자자들의 반발이 워낙 강경하다 보니 시는 혹시나 있을 수 있는 불상사에 대비해 강제철거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라이트월드 내 가설건축물과 빛 조형물 철거 행정대집행 영장은 오는 31일까지로 아직은 충분한 시한이 남아 있다.

시는 투자자들과 대화를 통해 정상적인 행정대집행에 나선다는 방침이지만 회사 측과 투자자들의 입장이 워낙 강경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영업 손실보상과 콘테이너 상가 운영 허용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5일부터 더욱 강력한 농성을 이어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시는 2018년 2월 충주시 칠금동 무술공원 내 공원부지 14만㎡를 5년 동안 임대하는 약정을 라이트월드 유한회사와 체결했지만 임대료 체납과 불법 전대 등을 이유로 지난해 10월 사용수익허가를 직권 취소했다.

라이트월드 측은 이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시가 행정대집행 방침을 밝히면서 투자자와 상인들의 반발은 거세지고 있다.

투자자와 상인들은 "충주시와 조길형 시장이 라이트월드를 충주시장 선거에 이용해 먹고 여론이 악화되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만들어 투자자들을 내몰려고 한다"면서 강제철거 절대 불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