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청,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전개
대전국토청,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전개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7.02.0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활동 및 재난위험시설 점검 등 추진
김일환 대전지방국토관리청장이 지난 7일 국도23호선 공주 정안과적검문소에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합동으로 거리캠페인을 실시했다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일환)은 2월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지난 7일 충남 공주 정안과적검문소에서 유관기관, 민관단체와 합동으로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캠페인에는 김일환 청장을 비롯해 충남도종합건설사업소, 공주시, 공주경찰서, 자율방재단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해빙기에 발생할 수 있는 건설공사장 사고, 축대붕괴, 낙석 등 재난·안전사고 예방요령을 홍보하고, 차량 운전자들에게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 활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논산·충주·보은·예산 등 4개 국토관리사무소도 기관장이 참여하는 캠페인 및 공용도로, 국가하천 시설물을 점검했다.

대전청 건설현장(도로 27개소, 하천 10개소)도 절개지, 가시설물 등 재난 취약지구와 안전시설물에 대한 자체 점검을 실시했다.

아울러, 도로 이용객의 교통안전 제고를 위해 지능형 교통시스템 전광판(VMS)과 현수막 등을 활용한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봄철 해빙기에 대비해 재난취약시설 및 주요 고갯길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도로 이용객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운전자 여러분도 낙석 및 노면불량 등에 대비한 안전운전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