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메아리
코미 전 FBI 국장 메모와 정윤회 문건[메아리] 한인섭 부국장 겸 정치행정부장
코미 전 국장 / 뉴시스

대통령 탄핵 '회오리'가 미국으로 향한 듯 하다. 격랑의 한국 정치는 이제 새정부 출범으로 새로운 '선장'이 '키'를 잡았다. 2014년 11월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에 이어 한겨레신문(2016년 9월), JTBC(2016년 10월)의 보도로 드러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초기에만 해도 탄핵과 조기대선을 예상하는 게 쉽지 않았다. 미국 정국이 요동을 치고 있다. 당선 5개월만에 '트럼프 탄핵론'이 등장했다. 민주당에 이어 트럼프의 공화당에서조차 논의가 제기됐을 정도이다. 트럼프에게 치명상을 가할 수도 있는 법무부의 특검 수사 결정도 있었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였던 클린턴 힐러리와의 대선 레이스 과정에 한차례 불거졌던 '러시아 스캔들'이 정국의 한복판에 '똬리'를 트고 있다. 미국 법무부가 연방수사국 FBI(Federal Bureau of Ivestigation)를 통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해킹' 사건과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의 내통 의혹에 대한 특검수사 추진을 결정한 것이다.

일파만파가 된 것은 트럼프가 코미 FBI 국장을 전격 해임한 게 발단이 됐다. 트럼프가 코미 전 국장에게 러시아와 내통 의혹을 받아 물러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전보좌관에 대한 수사 중단을 요구했던 것은 결정적 '도화선'이 됐다. 미국 역시 언론 보도는 정국을 전환하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2월 있었던 트럼프와 코미 전 국장의 대화내용을 보도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코미 전 국장이 둘만의 만남이 부적절하다 여겨 대화내용을 2쪽 분량의 메모로 만들어 FBI와 법무부 주요인사들과 공유하는 방식으로 공식화 했다는 내용까지 보도해 트럼프를 곤경으로 몰아 넣었다.

한인섭 부국장 겸 정치행정부장

'코미 메모'는 트럼프의 러시아 유착 의혹을 뒷받침할 핵심 증거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트럼프의 탄핵을 지지하는 응답자가 많았다(48%대 41%·무응답 11%)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 근무했던 박관천 전 경정은 당시 작성했던 이른바 '정윤회 문건'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검찰에 구속(대통령기록물관리법위반 등 혐의)돼 500일을 살았다. 수사관에게 최순실을 1위로 꼽은 '국가 권력 강의'를 했던 그는 결국 무죄(기록물관리법위반죄) 판결을 받아 새정부 출범 후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인물 중 한명이 됐다. 미국의 수사·정보 최고책임자였던 코미 전국장은 배석자 없이 오간 트럼프와의 대화내용을 놓치지 않고 '사초(史草)' 처럼 남겼다. 언론보도로 공개도 됐다. 그럼에도 메모가 왜 유출됐냐는 권력의 추궁(?)이 있었다는 얘기는 들리지 않는다. '재앙'을 앞둔 권력에 '경고음'이 될 수 있었던 보고서를 '찌라시'로 몰아 감옥에 가뒀던 흉폭한 권력이 존재했던 우리와 대비된다.

한인섭 기자  ccunion@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미#FBI#국장#메모#정윤회#문건#메아리#한인섭#중부매일

한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