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벌초철 예초기 사용 조심하세요"
"추석 벌초철 예초기 사용 조심하세요"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7.09.1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소방서, 전체사고의 65% 초가을 집중…주의 당부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소방서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작업 등 예초기 사용이 빈번해지는 시기로 예초기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청에서 발표한 최근 3년간 예초기 관련 사고건수는 총363건(2014년 67건, 2015년 82건, 2016년 214)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월별 사고 건수는 8월 117건으로 가장 많았고 9월이 113건, 7월이 42건 등의 순으로, 풀이 무성하게 자라는 한여름부터 추석전 벌초작업이 이루어지는 초가을 사이에 전체 사고의 65%가 집중돼 있다.

예초기를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사용전 취급설명서를 잘 읽고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을 숙지하고 수풀 속에 돌이나 나무 등 튕겨나갈 물건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벌초전 칼날이 단단히 고정됐는지 점검하고 주변에 사람이 있는지 잘 살펴야 한다. 특히 일반적인 예초기 날의 회전 방향은 시계반대 방향이므로 작업자의 오른쪽에서 왼쪽방향으로 작업해야 하며, 작업 중 돌이나 나무가 튈 수 있기 때문에 작업할 때는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보은소방서 관계자는 "만일 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하며, 환자 상태를 자세히 알려 지시 내용에 따라 응급처치를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