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교육청 납품비리 꼬리 자르기 안 돼"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교육청 납품비리 꼬리 자르기 안 돼"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12.0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회원들이 8일 청주시 서원구 청주지검 정문 앞에서 '충북도교육청 납품비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동빈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 회원들이 8일 청주시 서원구 청주지검 정문 앞에서 '충북도교육청 납품비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동빈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은 8일 청주시 서원구 청주지검 정문 앞에서 '충북도교육청 납품비리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 납품비리 사건 관련, 말단 사업자 1명을 구속기소하고 나머지 일당에는 면죄부를 주고 끝내려 한다"며 "청주지검은 지금이라도 김병우 교육감에 대한 수사의지를 보여 달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충북도교육청 납품비리 사건 관련 브로커 역할을 한 A씨를 변호사법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지난달 11일 청주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은 A씨가 공범 B씨, 도교육청 간부 등과 공모해 45개 업체에서 납품사업을 도와주는 대가로 4억7천여만원을 수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