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이슈] '양수발전소 유치' 사활건 영동군
[지역이슈] '양수발전소 유치' 사활건 영동군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4.09 14: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천억 규모 국책사업… '지역 부흥' 3만 주민 힘 보탠다
영동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는 지난 5일 대회의실에서 주민설명회를 갖고 유치 분위기를 조성했다. / 영동군
영동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는 지난 5일 대회의실에서 주민설명회를 갖고 유치 분위기를 조성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이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유치를 위해 3만명의 주민서명을 받는 등 최종 선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가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신규 양수발전 2GW의 양수발전소500~800MW급 3개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예비 후보지로 영동군을 비롯해 가평, 양평, 포천, 홍천, 봉화, 곡성 등 7곳을 선정하고 신청을 받아 3곳을 최종 선정한다.

군은 양수발전소는 지속적인 인구감소로 인해 점차 약화되는 지역 성장 동력을 혹보하는 기회로 보고 범군민적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양수발전소 건립을 위한 부지평가기준은 부지적정성(15), 환경성(35), 건설적합성(20), 주민수용성(30)이다.

이 중 부지적정성과 환경성, 건설적합성은 이미 예정부지로 선정될 때 평가 받은 만큼 최종 선정은 지역주민의 자발적 유치 의지가 선정 여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오는 5월말까지 해당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6월 부지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하면 12월 제9차 전력계획에 반영해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양수발전은 2개의 저수지를 건설해 전력수요가 낮은 때에 하부댐의 물을 상부지로 올려 저장한 후에 필요한 시기에 전력을 생산한다.

영동군 양수발전소 건설계획에 따르면 상부지는 상촌면 고자리 일원, 하부지는 양강면 산막리 일원이 되며 설비용량은 500MW이다.

상부지에 조성되는 댐은 높이 105m, 길이 428m 규모로 만수면적은 0.17㎢이고 하부댐은 높이 58.5m, 길이 360m로 만수면적은 0.29㎢이다.

상촌면 고자리 상부댐과 양강면 산막리 하부댐까지 연결하는 수로터널은 2천484m를 건설하게 된다.

이 사업은 약 12년 동안 총사업비 8천300억원이 투입된다.

양수발전소 건설 사업비 8천억원 가운데 70%인 6천억원 규모가 지역건설업체 등 기업에 우선 배정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이와 함께 발전소 주변 5km를 기준으로 주민을 위한 458억원의 주민지원사업도 병행 추진돼 지역의 최대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이 발전소 주변 이주자와 지역 주민을 우선 고용하고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필요한 공사, 물품, 용역 등에 대해 우선적으로 계약 체결을 할 수 있게 돼 고용창출과 기업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된다.

군 관계자는 "양수발전소 건설로 인해 고향을 떠난 주민들이 되돌아 오고 출산율이 높아지는 효과가 기대된다"며 "레인보우 힐링타운과 연계한 관광인프라가 확충되고 6천억원규모의 사업비가 지역에 투입돼 지방소멸보고서에서 향후 소멸위험지역으로 예고된 군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동군은 가장 최근에 건설된 예천발전소의 경우 지역주민 1만6천명의 자발적 유치서명을 통해 건설이 추진된 만큼 양수발전소 유치를 위해 지난 3월 27일 관내 42개의 주요 민간 사회단체를 주축으로 영동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를 결성했다.

유치위는 내달 15일까지 군민 유치서명운동 전개해 목표인원 3만명(전체 군민의 60%)의 서명을 받아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한수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 5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열고 양수발전소 유치에 따른 지역 인프라 확충,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의 이점을 집중 부각하며 군민의 자율적인 유치 분위기 조성에 힘을 보탰다.

유치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지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절호의 기회인 만큼, 군민들과 소통을 이어가면서 주민 동의를 얻고 지역의 유치 분위기 조성에 집중할 계획이다"라며 "군민과 지역사회 전체의 힘을 모아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몽당 2019-04-12 12:31:52
살고 있는 주민들의 의사와 상관없이 진행되는 양수 발전소 유치를 반대합니다.

산막리를 팔아? 2019-04-10 17:47:18
산막리 주민들에 대한 주민 동의가 우선이다. 주민 생존권을 보장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