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충주로 돌려보내라"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충주로 돌려보내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8.2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이전 문제가 충주지역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는 26일 "건국대는 서울로 야반도주한 충주 글로컬캠퍼스 의학전문대학원을 충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맹정섭 위원장 등 지역위 관계자들은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건국대 충주병원에서 실습하라고 의전원을 허가한 것이지 서울 건국대병원과 재단의 사익을 위해 허가한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지역위는 "건국대 의전원 문제는 충북 중북부지역 의료종합대책의 첫 단추로, 이를 매듭지어야 다음 스텝을 밟을 수 있다"면서 "유자은 건국대 재단 이사장의 선택에 따라 우리는 어떤 선택도 할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하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에 대한 의전원 허가 취소 요구와 시민 서명운동, 손해배상소송 제기 등 구체적인 대응 방안도 제시했다.

맹 위원장은 "의전원 원위치 주장이 나오자 재단은 의전원 일부 수업을 글로컬캠퍼스에서 진행하는 반토막 원위치와 충주병원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선에서 마무리하려고 교육부 등에 로비를 벌이고 있다"면서 "그런 비상식적인 로비는 문재인 정부에서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986년 당시 충주캠퍼스 의과대학 설립 인가를 받은 건국대는 1996년 건국대 의료원(현 건국대 충주병원)을 설립했다.

2005년 의과대학을 의전원으로 바꿔 첫 신입생을 받은 건국대는 수업을 서울캠퍼스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충주병원은 수련의 실습 등에 이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충주 등 충북 지역의 허술한 응급의료체계가 도마에 오르면서 건국대의 충주병원 운영과 의전원 서울 이전에 관한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