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 中 우한교민 진천 수용에 유감 표명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 中 우한교민 진천 수용에 유감 표명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01.29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9일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당초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진천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충북도청 제공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9일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당초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진천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충북도청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 시설을 당초 충남 천안에서 충북 진천(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변경한 것에 유감을 표명했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2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중국 우한교민의 임시생활시설을 당초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진천으로 변경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충북혁신도시 한복판에 있다"며 "이미 3만이 넘는 인구와 9개의 초·중·고교가 밀집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염병의 주민전파 가능성이 매우 높아 임시 생활시설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된다"며 재고할 것을 촉구했다.

충북혁신도시에는 옥동초·상신초·동성초·한천초·맹동초 등 초등학교 5곳과 서전중·동성중·덕산중 등 중학교 3곳, 서전고등학교 등 9곳이 위치해 있다.

김 부지사는 "그럼에도 임시 생활시설을 충북으로 선정해야 될 경우 164만 충북도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충북도와 시·군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철저한 준비와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국가·지방직 공무원들을 교육하는 인사혁신처 산하 교육기관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관계부처 합동으로 3차 회의를 연 뒤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를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