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충주병원 근로자 특수건강검진 중단 철회하라"
"건대 충주병원 근로자 특수건강검진 중단 철회하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2.01.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노조·시의회, 기자회견… 시에 '병원 정상화' 적극적 개입 호소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건국대 충주병원의 근로자 특수건강검진과 보건의료대행 업무 중단 방침에 대해 이 병원 노조 등 지역 노동계와 충주시의회가 철회를 거듭 촉구하고 충북도와 충주시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구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건국대 충주병원지부와 시의회는 25일 충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국대 법인과 충주시에 병원사태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건국대 충주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은 오는 3월부터 직업환경의학과 특수건강진단기관, 출장검진, 보건관리전문기관 업무를 폐쇄하기로 했다.

충주병원은 충주와 인근지역 370개 업체 1만4천여 명의 근로자에게 건강진단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93개 업체의 보관관리업무를 위탁받아 1만2천여 명의 근로자를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경영난 등을 이유로 특수건강검진과 보건관리 위탁업무를 중단키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노조 등은 "병원 측의 서비스 중단으로 충주의 많은 사업장은 외지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면서 "시가 노동분야 의료공백 해소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회도 "대학 법인이 충주 시민을 무시하고 만약 특수 건강검진과 보건관리 대행 업무를 폐쇄한다면 22만 시민의 엄청난 저항을 마주해야 할 것"이라며 충북도와 충주시, 지역 국회의원이 나설 것을 촉구했다.

노조와 시의회는 이날 충주시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개입을 호소하는 시민 서명부를 시에 전달했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해 12월 건국대 충주병원의 특수건강검진과 보건관리대행 중단 방침에 강력히 반발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하고 관계 기관에 이를 전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