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관광협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촉구
충청권 관광협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촉구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1.2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국가균형발전 이바지"
충청권 관광협회가 2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공항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성장 등을 위해 청주공항 거점공항사 면허발급 촉구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전광역시 관광협회 최철원회장, 충남관광협회 김인배회장, 충북관광협회 이상영회장, 세종시관광협회 강대철회장. / 김용수
충청권 관광협회가 2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공항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성장 등을 위해 청주공항 거점공항사 면허발급 촉구 공동건의문을 채택하고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전광역시 관광협회 최철원회장, 충남관광협회 김인배회장, 충북관광협회 이상영회장, 세종시관광협회 강대철회장.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국토부의 신규 항공사업자 면허발급 결정을 앞두고 충청권 관광협회는 21일 공동건의문을 내고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의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조속히 발급해줄 것"을 촉구했다.

충북관광협회(회장 이상영)·대전관광협회(회장 최철원)·충남관광협회(회장 김인배)·세종관광협회(회장 강대철)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공항 활성화를 통한 관광산업 성장, 국가균형발전, 일자리 창출, 지역과 국가경제 성장에 이바지하기 위해서는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청주공항은 국제노선이 부족해 충청권과 충청 이남지역, 경기 남부의 주민과 기업들은 많은 불편을 감수하며 멀리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이용하고 있어 시간과 비용을 과다 낭비하고 있다"며 "여행업계에서도 불편한 여행을 제공하고 있어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주장했다.

충청권 관광협회는 이어 "충청권 관광협회 600여개 회원사 등은 청주국제공항에 다양한 노선이 개설돼 국민들이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상품을 제공하고 또한 외국관광객도 유치해 지역의 진정한 가치를 소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충청권을 비롯해 전국에서 항공과 관광을 전공하고 있는 많은 학생들이 신규 항공사 탄생을 열망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신규 항공운송사업자 면허 발급 신청에는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출범을 준비중인 '에어로K', '가디언즈항공'(화물)을 비롯해 강원도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플라이강원', 인천 기반의 '에어프레미아', 전남 무안공항 기반의 '에어필립' 등 총 5곳이 경쟁하고 있다.한편 충북도내에는 항공 관련 10개 대학, 23개 학과, 연 1천명의 항공인력을 배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