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화상병 손실보상액 지난해와 동일하게 지급"
"과수화상병 손실보상액 지난해와 동일하게 지급"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06.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과수농가들, 충북지사·농진청장 만나 건의
이시종 지사를 면담한 충주시 산척면 과수농업인들이 충북도 차원의 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를 면담한 충주시 산척면 과수농업인들이 충북도 차원의 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과수화상병으로 직격탄을 맞은 충주지역 과수농가들이 4일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을 만나 보상가 현실화를 요구했다.

새로 마련된 과수화상병 손실보상 기준에 불만을 갖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이 지역 과수농업인들은 이날 오전 이시종 지사를 만나 현재의 보상가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충북도 차원의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시종 지사는 "보상 문제는 농촌진흥청이 담당하는 만큼, 그동안 수 차례 건의했고 농촌진흥청 대책에 마련된 생계비 지원 방안도 시행을 검토하도록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과수농업인들은 이어 전주에 있는 농촌진흥청을 방문,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을 만나 현행 보상 기준에 대한 불합리성을 지적하고 현실적인 보상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과수농업인들은 "현재의 손실 보상 기준이 지난해에 비해 턱없이 낮다"며 보상 기준을 지난해와 동일하게 해 줄 것을 요구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김 청장은 "3천 평당 880만 원씩 생계안정자금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매몰비용 중 일부 비용을 수용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며 "특히 화상병 피해농가들이 마을특화단지 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하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손실보상 기준을 지난해와 동일하게 변경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지난해 시행된 손실보상 기준이 워낙 잘못된 점이 많이 드러났기 때문에 다시 원위치시키는 것은 어렵다"고 거부했다.

이에 따라 과수농업인들은 일단 회의를 갖고 자신들의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이처럼 과수농업인들과 당국이 과수화상병 보상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과수화상병은 계속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충북도농업기술원은 4일 현재 충북에서 과수화상병 확진판정을 받은 농가는 121농가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충주지역의 확산세가 가장 심해 3일 접수된 의심신고 44건 가운데 43건이 충주에서 신고됐고 4일 접수된 22건의 의심신고 가운데 18건도 충주에서 신고됐다.

이처럼 과수화상병 의심신고가 하루에 수십 건씩 접수되면서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정부는 충주에 긴급 인력을 투입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문가 70여 명이 현장으로 파견돼 직접 농장 별로 나가 과수 하나씩 육안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충주지역 과수농업인들은 과수화상병 손실보상 기준의 현실화를 요구하며 매몰처리를 거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