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연대, 이 지사 자사고 설립 중단 촉구
충북교육연대, 이 지사 자사고 설립 중단 촉구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연대 회원들이 20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 요구와 교육공공성 확보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용수
충북교육연대 회원들이 20일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 요구와 교육공공성 확보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교육연대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교육연대는 20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시종 지사는 자사고 설립 추진이 시대착오적이라는 것을 깨닫고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며 "자사고는 고교 서열화와 경쟁교육을 유발하고 사교육을 조장하는 탓에 폐지에 직면한 제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명문대 출신이어야 지역인재가 될 수 있다면 현재 충북의 여러 고교와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의 미래는 무엇이냐"며 "검증되지 않은 논리로 교육백년지대계를 흔들지 마라"고 압박했다.

이 단체는 김병우 교육감에 대해서도 "새로운 학교 모델이나 교육과정 창출이 유명한 외국의 사례와 제도의 섣부른 도입으로 이어져 또 다른 특권교육이 생기지 않도록 분명히 경계해야 한다"며 "교육자치시대에 걸맞는 민주적인 교육철학과 공동체적 방향을 반영한 미래인재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도민과 함께 정책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지역의 미래인재육성에 합의하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갈등을 빚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