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교육감 "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김병우 충북교육감 "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0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 이전 전제 검토 가능·자사고 반대 SNS 통해 속내 표출
대기업 육성기금 출연 제안… 학교 신설 입장 이시종 대응 주목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한국교원대부설고등학교(교원대부고)를 국립미래학교로 육성하자"며 명문고 육성 방안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김 교육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개념명문고는 국립미래학교'로 규정하고 "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육성하자"고 제안 뒤 "교원대부고를 오송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부러워 따라 하는 것으로 모범이 될 수 없고, 시대에 맞지 않는 것으로는 모델이 될 수 없다"며 충북도의 자율형사립고 설립에 반대하는 뜻도 분명히 했다.

이어 "새 교육 모델창출과 실험은 국가의 몫"이라며 "국가교육위원회 미래 교육 전략에 이를 반영하고, 한국교육개발원이 개발하는 미래 교육모델을 교원대부고가 실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북도는 민관 협조체제 구축을 지원하고, 대기업은 미래 교육 육성기금을 출연해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교육감의 제안은 명문고 육성 방안을 놓고 이견을 보이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충북도의 반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충북도와 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경비'와 '미래인재 육성'에 대해 합의했다. 이 합의를 통해 도와 도교육청이 명문고 육성을 논의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진나달 8일 첫 회의를 진행했지만 명문고의 개념부터 큰 입장차를 보였다. 더구나 최근 도가 도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소위 '명문대'로 불리는 특정 대학 진학률을 일방적으로 조사해 교육청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