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곽상도 의원에 모든 법적조치 강구할 것"
민주당 "한국당 곽상도 의원에 모든 법적조치 강구할 것"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01.23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고속터미널 기자회견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행위"
이광희 예비후보 "곽 의원, 파렴치와 무책임한 정치의 전형···국민소환제 도입 시급"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이하 허위대책특위)는 청주터미널 현대화 사업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관련이 있는 것처럼 특혜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에게 법적조치를 강구하겠다고 23일 밝혔다.

허위대책특위는 이날 "(기자회견 시)곽 의원의 화법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했다고 한다. ~라고 한다. ~정도라고 한다' 등의 방식으로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이는 마치 공신력 있는 제3자로부터 전달받은, 사실일 가능성이 높은 정보인 것처럼 꾸미면서 책임을 면하려는 의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위선적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지적하고 "당당하다면 증거를 가지고 확신있게 말하면 될 것인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법적책임을 회피하려는 꼼수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불특정다수가 사실로 오인하도록 유도하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행위다"라고 질타했다.

4·15총선에서 청주 서원구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광희 예비후보도 이날 "곽 의원의 청주 버스터미널 사업 특혜 의혹 주장에 대해 '터무니 없는 허위 사실을 자극적으로 유포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피력했다.

이 예비후보는 "아무리 선거철이 다가오고, 공천을 받는 것이 개인에게 중요할지 모르겠지만 정치에는 지켜야 할 최소한의 품위라는 것이 있다"며 "곽 의원은 과거부터 정치권에 떠도는 풍문을 주워 다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지속적으로 대통령과 여당, 그것도 모자라 대통령 가족에 대한 공격의 소재로 삼아 왔는데,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박근혜 정권의 민정수석으로서 자신의 잘못부터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와 청주시가 반박한 것처럼, 청주고속터미널 부지 매각시점은 2017년 1월로, 박근혜 정부 하에서 한국당 소속 시장이 터미널 부지를 매각한 것인데 이것을 현 정부의 특혜주기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또 사실상 시작하지도 못한 사업에 대해 5000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고 주장하는 근거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회의원이라고 해서 '아니면 말고' 하는 식의 기자회견을 하는 파렴치하고 무책임한 행태는 이제는 없어져야 할 구태"라며 "이것이 내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공약한 이유이다. 하루빨리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실현해 국민의 수준에 못 미치는 정치인은 소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