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세종역 신설 없다" 교통정리
이낙연 총리 "세종역 신설 없다" 교통정리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1.1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지역 국회의원에 입장 밝혀
"호남선 직선화 예타조사도 불가"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KTX 세종역 신설과 호남선 노선 직선화를 요구하는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을 만나 "세종역 신설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호남지역 의원 11명과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면담에서 "세종역 신설은 없다"고 밝히고 ' '호남선 노선 직선화 방안을 예비타당성 조사에 넣어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사실상 불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호남지역의원들은 "호남을 방문하는 사람이 왜 오송으로 돌아서 가야 하느냐"며 "평택∼오송 복복선화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만큼 호남선?KTX를 직선화하는 노선을 넣어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고, 세종역을 신설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면담에는 바른미래당 김동철·주승용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박지원·유성엽·장병완·김경진·김광수·윤영일·정인화 의원, 무소속 이용호 의원 등 11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