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무상급식 분담 제도화해야"
"충북도·교육청 무상급식 분담 제도화해야"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12.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학운위원장협의회 "자사고는 지역인재양성 대안 아냐"
충북학교운영위원회위원장협의회가 11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상급식 분담 제도화를 촉구하고 있다. / 김금란
충북학교운영위원회위원장협의회가 11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상급식 분담 제도화를 촉구하고 있다. / 김금란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학교운영위원회위원장협의회(협의회)는 무상급식을 둘러싼 충북도와 도교육청의 소모적 논쟁을 끝내기 위해 예산 분담 기준의 제도화를 촉구했다. 또한 명문고 육성과 관련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자사고)가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11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와 교육청이 무상급식비 분담에 합의한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앞으로는 이런 논쟁이 재연되지 말아야 한다"며 "식품비와 친환경급식은 충북도와 일선 시·군이, 급식인건비와 운영비·시설비는 교육청이 부담하는 방안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식품비를 100% 부담하는 이웃 충남과 열악한 재정 상황에서도 무상급식을 넘어 무상교복까지 지원하는 인천광역시, 친환경급식과를 선도적으로 설치·운영하는 서울시를 벤치마킹해야 한다"며 "도내 학부모와 학생들의 자존심에 더는 상처를 주지 않길 바라며 앞다퉈 교육에 투자하는 미래가 있는 충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자율형 사립고(자사고)를 시급히 설립해야 한다는 충북도의 주장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협의회는 "지역인재 양성과 인재 유출방지의 대안이 자사고 신설은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명품고든 명문고든 새로운 특수학교를 만들었을 때 외부의 인재는 오지 않고 도내 분산된 우수학생들만 모이게 돼 기존 학교의 공멸을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나온 학교, 우리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를 명품화해야 한다"며 "지자체는 물론 지역사회 모두가 발 벗고 나서야 학교가 살고 지역이 살아 지역소멸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