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후기리 소각장 용량축소 관계없이 '불허'
오창 후기리 소각장 용량축소 관계없이 '불허'
  • 박성진 기자
  • 승인 2019.11.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범덕 청주시장, 모든 소각장 신·증설 허가 안해
행정력 동원 강력 대응 방침 …ESG청원 "깊은 유감"
한범덕 청주시장이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과 관련해 시설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 김용수
한범덕 청주시장이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과 관련해 시설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한범덕 청주시장은 6일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에 건설 예정인 소각장과 관련, "(앞으로) 모든 소각장 신·증설을 불허한다는 방침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고, 현재 진행되는 후기리 소각장도 용량 축소와 관계없이 불허한다는 방침에는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소각장 신·증설에 대해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ESG청원이 소각장 설치를 위해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의 통과 여부가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지만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되는 환경영향 평가에 가부 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한 시장은 "환경영향평가서가 통과된다면 (소각장 건설을 위한 진행해야 할) 도시계획시설 결정, 건축 허가 등 (시의 행정 권한 사항인) 3∼4차례 행정절차를 꼼꼼히 따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ESG청원은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시가) 불허 결정을 밝힌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ESG청원은 이미 2015년 오창과학산업단지 내에 소각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마쳤으나 오창 주민의 요구에 따라 손해를 감수하면서 (주민 피해가 적은) 후기리로 이전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시는 (후기리의 소각시설 조성에 대한) 행정적인 지원을 하기로 약속하는 협약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ESG청원은 후기리 산 74번지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 처리용량 500t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을 짓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주민들은 소각장이 들어서면 건강권을 위협받는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ESG청원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의 심의 결과는 다음 달 초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