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中 유학생 다음주 640명 입국… 관리 '비상'
충북 中 유학생 다음주 640명 입국… 관리 '비상'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02.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기숙사 격리 강제방안 교육부 건의
개강을 앞두고 중국 유학생 입국에 대비하기 위해 충북대학교 내에 자율 선별진료소가 설치돼 있다.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대학가 개강을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이 내주 중에 최다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충북도가 기숙사 격리 수용을 거부하는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대학 등록 거부 등 강력 규제방침을 교육부에 건의했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 7개 시·군 12개 대학 중국인 유학생 중 미입국한 640명이 다가오는 주중에 무더기 입국할 예정으로, 내주에 가장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내 미입국 중국인 유학생 1천344명의 절반 수준이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21일 오후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갖고 중국인 유학생 입국에 따른 관리대책을 발표했다.

김 부지사는 "대학과 적극 협력해 중국인 유학생들의 기숙사 생활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있다"며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수강을 못하게 하는 등 강력 조치방안을 21일 국무총리가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시종 도지사가 교육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1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김미정<br><br>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1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김미정
 

내주 입국할 640명 중 496명은 기숙사 생활을, 144명은 원룸 등 자가 거주지에서 생활할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부 지침상 입국후 기숙사 격리 수용을 강제할 수 없도록 규정돼있어 자가 거주지 격리자에 대한 관리에 빈틈이 우려된다.

이에 따라 도는 기숙사 격리 참여시 원룸 등 자가 격리시 자부담 비용을 학교가 부담하는 등 기숙사 격리 수용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미입국자를 대상으로는 휴학 권고, 원격수업 참여 유도 등 입국자 규모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도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후 수송과 관련해 인천공항에서 전세버스를 이용해 도내 대학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대학들과 80% 협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난 16일 교육부의 중국인 유학생 휴학 권고 방침에 따라 도내 190명은 1학기 휴학 결정을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