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첫 확진자 나온 증평지역 유치원 휴원 검토
충북 첫 확진자 나온 증평지역 유치원 휴원 검토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02.2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임시취재팀 박성진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충북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증평지역의 학교 개학 연기와 유치원 휴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첫 확진자로 파악된 육군 장교가 근무하는 군부대가 있는 증평에는 유치원 5곳, 초등학교 4곳, 중학교 3곳, 고등학교 3곳 등 모두 15곳의 유치원 및 학교가 있다.

이곳에는 유치원 원아 164명, 초등학생 2천134명, 중학생 976명, 고등학생 692명이 다니고 있다. 이들 유치원과 학교는 부대에서 가까운 곳은 1.6㎞, 먼 곳은 11.4㎞ 가량 떨어져 있다. 대부분 3월 2일에 개학이 예정돼 있다.

도교육청은 부대와 근접한 초등학교 1곳과 유치원 1곳에 대해 개학 연기와 휴원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

증평 육군 모 부대 장교 A(32·대위)씨가 전날 발열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대구의 집에 갔다가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부대로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