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현장 취재에 외신도 최초 참여
판문점 현장 취재에 외신도 최초 참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4.2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D-1]
36개국 184개 매체 869명, 취재단 방문 규모 역시 최대
26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들이 임종석 준비위원장의 브리핑을 듣고 있다. 2018.04.26. / 뉴시스
26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외신 기자들이 임종석 준비위원장의 브리핑을 듣고 있다. 2018.04.26.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판문점공동취재단] 남북정상회담 역사상 최초로 외신 취재단이 판문점 현장 취재에 나선다. 세계의 시선이 판문점으로 쏠리고 있는 것이다.

26일 청와대에 따르면 회담 현장 취재를 위해 구성된 '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Korea Pool)'에 외신 취재단이 포함됐다.

영국의 로이터통신과 미국 블룸버그, 중국 신화통신, 일본 교도통신, 지지통신 등 5개 외신이 국내언론과 함께 공동취재단에 합류해 판문점 현장을 찾아 남북 정상 간 역사적 첫 만남, 정상회담, 만찬 등 주요 일정을 취재할 예정이다.

앞선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는 외신이 현장 취재에 참여하지 못했다.

외신은 1991년까지 판문점에서 개최된 유엔군-북한군 군사정전위원회 및 남북회담을 취재한 적이 있지만 남북 정상 간 회담에는 외신 취재가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 공동취재단에 참여하는 김소영 로이터통신 지국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한국을 넘어서 전세계에서 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한반도 이슈를 남북 두 정상이 어떻게 풀어갈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만큼 외신으로 참여해 빠르고 정확하게 소식을 전세계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외신들의 관심과 취재 경쟁도 뜨겁다.

지난 25일 기준으로 총 36개국 184개 매체 869명의 외신기자가 취재진으로 등록해 사상 최대 취재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현장 추가 등록까지 감안하면 최종 집계에서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는 2000년 정상회담 28개국 160개 매체 543명, 2007년 정상회담 16개국, 90개 매체 376명을 웃도는 규모다.

미국 CNN, 영국 BBC, 중국 CCTV, 일본 NHK 등 세계 유력 방송사들도 남북정상회담 취재등록을 마쳤다. 이들 외국 방송사들은 파주 통일대교와 도라산 전망대, 메인 프레스센터가 있는 고양 킨텍스에 방송차량과 취재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세계 4대 통신사 AP, AFP, Reuters, UPI도 2018 남북정상회담 취재에 나섰다. 서울지국을 두지 않았던 미국 UPI도 3년 만에 서울특파원을 파견했다.

외국 언론 취재인원 869명을 국가별로 분석한 결과, 일본이 25개 매체 366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 미국은 28개 매체 141명, 중국 21개 매체 81명, 차이니즈 타이페이 48명, 영국 47명, 홍콩 35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 취재인원에는 2000년,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취재했던 기자들도 포함돼 있다.

현재 뉴욕타임스의 최상훈 서울지국장은 AP(2000년), IHT(2007년) 재직시절 정상회담을 취재했고 싱가포르의 채널뉴스아시아(CNA) 임연숙 서울지국장은 Reuters 재직 당시 두 차례 정상회담 현장을 보도했다. 미국 ABC 조주희 서울지국장과 NBC 김성희 PD 역시 지난 두 차례의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3차 정상회담도 취재하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